학생회 게시판  KOBS

방학까지 37일 남은 오늘의 괴담

익명_49421260 3 일 전 조회 수 55 추천 수 2

누나의 아틀리에

미술교사를 하고 있는 누나가 아틀리에용으로 방 두 개짜리 오래된 아파트를 빌렸다.

그림 그릴 때 외에는 사용하지 않는다고 하니, 조금 아깝게 생각되었다.

누나한테 간절히 부탁해서 사용하지 않는 다른 방 하나에 자취하기로 했다.

단 누나가 그림을 그리고 있을때는 집중할 수 있도록 자리를 비우거나, 가만히 있는다는 조건이 있었다.

뭐, 그 정도야 다른 방에서 자거나 하면 되니 신경쓰지 않았다.

누나에게 열쇠를 받아 처음으로 들어가는 길이었다.

처음으로 혼자 살게 되어 긴장도 되고 두근두근 기대도 되었다.

돌아가자마자 먼저 현관문을 잠그고 체인을 걸었다.

간단하게 저녁을 먹고 책을 읽고 노트북으로 웹서핑을 하면서 즐겁게 시간을 보냈다.

잔소리하는 사람이 없으니 마음이 너무 편하다.

자정이 조금 넘으니 졸음이 쏟아진다.

자기 전에 다시 한 번 문단속을 하고, 가스도 점검해본다.

아마도 새벽 두 시 정도 되었을까.

자고 있는데, 현관문이 열리는 것 같다.

누나가 그림을 그리러 온 것 같다.

이런 늦은 시간까지 노력하는 걸 보니 정말 대단하다.

그림 그리는 방에서 누나는 혼잣말을 하면서 즐겁게 그림을 그리는 것 같다.

역시 예술가와 이상한 사람은 종이 한 장 차이다.

그런 생각하면서 서서히 다시 잠들었다.

아침에 일어나니 누나는 없었다.

벌써 출근한 모양이다.

누나의 그림에 대한 정열은 정말 존경스럽다.

출근준비를 하고 현관을 나서는데, 갑자기 온 몸에 소름이 끼쳤다…….

그 후로 누나의 아틀리에에 발을 디디는 일은 없었다.

 

 

Posted from Kumoh42 App.



 

2개의 댓글

Profile

체인을 걸었는데 들어온거네

1 0    댓글  
Profile
@익명_27526746

아 맞네 ㄷㄷ 어캐 들어왔노 ㅅ발련ㄴ아

0 0    댓글  

익명 게시판

100% 익명보장, 익명게시판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비방/욕설/음란 등 게시판 정책에 위반되는 글을 삭제 될 수 있습... 2018.05.24 251 1
HOT 하 술먹고 긱사겨우 들어왔는데 6 1 일 전 318 6
HOT 여름방학 때 근로장학생 3 1 일 전 145 1
HOT 와 ㅁㅊ; 어제 축제 주막에서만 4만원 썼네 2 1 일 전 264 0
HOT 오늘 너무 울어서 4 1 일 전 325 1
HOT 바이브가 개 쩌는이유 1 1 일 전 300 2
HOT 김범수 얼굴만 믿고 가수하는 줄 알았는데 2 1 일 전 281 2
2042 꺄 시험 잘침 6 3 일 전 178 1
2041 모의토익 질문 두가지있어요! 3 3 일 전 108 1
2040 아.. 오늘 시험임 3 3 일 전 138 1
2039 금오공대 싸강 없는거맞죠 7 3 일 전 281 0
2038 방학까지 D-37 2 3 일 전 75 1
2037 [고민상담] 형들 역학기 복학은 많이 빡세겠지? 3 3 일 전 152 0
방학까지 37일 남은 오늘의 괴담 2 3 일 전 55 2
2035 신소재 주막 텐션 오짐 1 3 일 전 265 0
2034 통금통금 헬프 ㅠㅠ 4 3 일 전 173 1
2033 주막 오셈 9 3 일 전 316 0
2032 금오풍 오져따 2 3 일 전 145 0
2031 자기가 신소재공학학생이라 하는 사람 또 있네 5 4 일 전 257 0
2030 이오스관이 어디있나요?? 서바이벌 하는곳 1 4 일 전 126 0
2029 축제기간에 1 4 일 전 183 0
2028 기계시스템 확통 듣나요 2 4 일 전 113 0
2027 요샌 아이돌음악도 좋은 게 많은 듯 6 4 일 전 190 1
2026 방학까지 D-38 4 일 전 26 0
2025 방학까지 38일 남은 오늘의 괴담 3 4 일 전 73 2
2024 실용영문법 과제 분량아시는분!!! 2 4 일 전 56 0
2023 내일 축제 맞죠? 4 4 일 전 222 0
2022 아이즈원 아니면 프로미스 부르자 4 4 일 전 110 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