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한국에 나무가 많은 이유

TENDO 금오 14 일 전 조회 수 913 추천 수 5 금오사이앱에서 게시됨

1. 한국은 온돌로 난방을 하는 국가 였음. 

2. 온돌 난방은 마른 나무인 장작을 땔감으로 사용해서 나무 소비가 엄청난 난방방식 이었음. 

 

3. 한반도 기후도 나무가 크는데 장애가 됨 

 

4. 한반도는 가을부터 봄까지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어서,  수시로 일어나는 산불에 산이 홀라당 타버리는 일이 계속 생김 

 

5. 한국의 난방 방식은 변함이 없어서 해방 이후에도 지리산과 개마고원같이 사람이 들어가기 힘든 지역을 제외하고는 한반도에 제대로된 숲이 사라져 갔음 

 

6. 6.25전쟁이 터지자 그나마 남아있는 산림도 파괴되어버려  당시 유엔 보고서는 한국의 산림은 복구될 수 없다고 보고하였음 

 

7. 당시 월드뱅크는 개발도상국들에게 나무를 심는 자금을 지원했었음. 

8. 하지만, 개도국들은 나무를 심는 자금을 돈으로 주면 삥땅을 처먹어버리고,  돈 대신 묘목으로 주면 대충 심고 관리를 안해 나무가 죽지읺고 뿌리를 내리는 활착율이 10%도 안나오는 상황이었음. 

9. 625전쟁으로 산림이 폐허가 된 한국에도 월드뱅크의 지원자금이 나옴. 

10. 처음에 한국도 삥땅 의혹을 받았음. 

11. 월드뱅크의 식목 지원자금으로 묘목을 사는게 아니라 석탄과 시멘트 탄광을 개발한 것임 

12. 월드뱅크가 삥땅이라고 ㅈㄹ했지만, 한국의 설명을 듣고는 납득을 해버림.

13. 장작으로 난방을 하고 나무로 집을 짓는 한국에 나무를 심기만 해서는 제대로 크지도 못하고 땔감이나 기둥이 된다.나무대신 땔감과 건출자재를 대신할 수 있는 대안을  먼저 제공해 줘야 한다는 논리 였음. 

14. 탄광들이 가동되기 시작하자 , 연탄이 보급되기 시작했고, 목재 가옥은 시멘트 양옥으로 대체되기 시작함. 

15. 두번째 한 일은 화전민을 없애는 것이었음. 

16. 그나마 나무들이 있는 깊은 숲속에는 화전민들이 일부러 불을 질러 나무를 태워 없애고, 그 자리에 농사를 지어 먹고살고 있었음. 

17. 화전민들을 산 밑으로 이주시킴.

18. 화전민들에게도 있는 한국인들의 높은 교육열을 자극하고, 먹고 살 일거리를 마련해 줌. 

19. 어린 자식들까지 교육도 안시키고 화전민으로 키울거냐는 말이 화전민들에게 먹힘. 

20. 화전민 정착촌을 근사한 양옥으로 지어주고, 그 곳에 학교를 만들어 줌. 

21. 화전민 여자는 국가가 운영하는 묘목 키우는 농장에 일군으로 고용했고,  남자는 벌을 치는 양봉을 할 수 있게 지원했으며,  산에 있고 싶으면 산을 지키는 산지기로 채용해주고 임금을 줌. 

22. 도시에 살고싶다는 화전민이 있으면,  환경미화원으로 고용해서 먹고 살 거리를 마련해주며 화전민을 줄여나감. 

23. 당시 숲이 많은 강원도에만 3만명의 화전민이 있었는데 이들 대부분을 이렇게 정리함. 

24. 이렇게 사전정비를 한 후 나무를 심기 시작함. 

25. 공무원들을 활용했음. 

26. 당시에도 공무원들은 해당 지역 출신들이 읍사무소, 면사무소를 장악하고 있어 묘목을 주고 나무를 심으라고 하면 민관이 한통속이  되어 제대로 정부 지시가 작동이 안되었음. 

 

 

27. 교차 검사가 신의 한수 였음. 

28. 경상도 공무원은 전라도로, 전라도 공무원은 경상도로 보내는등 타 지역으로 보내서 교차 검사를 하게 함. 

29. 여기에 공무원들간에 경쟁을 붙임. 

30. 묘목이 심어서 죽지않고 제대로 자라나는 활착율이 높은 지역의 공무원들에게는 특진과 성과급을 줬고,  낮은 지역의 공무원들은 성과평가를 까버림.  

30. 자기가 속한 지자체가 성과평가를 잘 받기 위해서는 타지역 점수를 까내려야 함.   어설프게 술한잔 접대받고 타지역 점수를 잘 주면 자기 조직 평가가 망가지기때문에 공무원들이 눈에 불을 킴. 

 

31. 이렇게 깐깐하게 검사를 하다보니, 활착율 100%라는 숫자가 나옴. 

32. 월드뱅크는 활착율 100%라는 숫자를 믿지 않았음.  개도국들 평균 활착율이 10%도 안나오는데, 묘목 하나도 안죽이고 100% 다 키운다는 활착율은 사기라고 평가함.

33. 그런데 활착율 100%는 사실이었음.

34. 묘목을 공급할때  이동 과정이나 심는 과정에서 묘목이 죽는것을 감안해서 110%를 보통 공급했음. 

35. 곰무원들은 110%의 묘목을 받으면 100%를 일단 지정된 장소에 심고, 남은 10%를 다른 곳에 심어서 키움. 

36. 타지역 공무원들이 활착율을 점검하러 오는 시기가 되면,  나무를 심은곳에 다시 가서 말라죽거나 비실비실하는 나무가 있으면 딴곳에 짱박아 심은 나무로 교체를 해버림. 

37. 해픙과 돌산으로 나무가 자랄수 없는곳으로 간주받던 포항시까지 녹화사업이 완료될 정도였음.

 

 

38. 포항 영일구의 경우 흙도 없이 암반층만 노출된 상태로 풀도 자라기 힘든 지역임.  이 가파른 암반층에 허리에 줄을 묶고 인부들이 올라가서 도랑을 파고 물을 부어 퇴적암반이 풍화되게 한 뒤 거름을 섞어 나무를 심고 가물면 물을 길어다 주고 매년 비료를 주는 생고생 끝에 산림이 복원됨 

 

39. 당시 아카시나무 같은 외래종을 심어서 욕을 먹었으나, 아까시나무는 수명이 짧은 나무라 산림환경이 조성된후 자연적으로 죽으며 떡갈나무등 활엽수로 대체되고 있는 중임 

 

40. 당시 녹화사업은 그 자체로 완결된 것이 아니라 산림이 자연스럽게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주기 위한 과정의 성격으로 당시의 척박한 토질환경에는 불가피한 측면이 있었음 

 

 

41. 60년대에 메마른 토양에서 잘 자라는 큰 키나무는 리기다소나무, 사방오리, 아카시나무 정도밖에 없었고, 아카시나무의 경우 뿌리혹박테리아의 질소고정으로 척박한 땅을 비옥하게 만드는 나무였음 

 

 

42. 외래종을 심어 생태계 교란이라는 비판을 받았지만, 결과적으로 외래종들이 나이를 먹어가며 말라죽고 자생 활엽수림에게 자리를 내주면서 자연스럽게 산림 복원이 이뤄지게 됨 

 

 

43. 최초 계획도 1차는 아카시나무등 생명력이 강한 픔종, 2차는 소나무등 중형목, 3차는 경제성이 좋은 대형종으로 10년씩 3차로 미리 게획된 초장기 프로젝트 였음

 

44. 하지만 정치적인 일로 인해 2차까지만 진행되었음

 

45. 여튼 1982년 유엔 식량농업기구는 한국은 2차 세계대전이후 산림녹화에 성공한 유일한 나라 라고 보고서를 발간함

출처: 웃긴대학




 
Profile
14
Lv
TENDO
금오공대 화이팅

2개의 댓글

Profile
어치 금오
12 일 전
0 0    댓글  
Profile

오... 신기하네요 정보추

0 0    댓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의좋은 형제 & 의상한 형제를 찾습니다!" 당첨자 발표 1 profile 커뮤니티운영팀 2021.05.28 1589 3
공지 금오사이 수강후기 당첨자 발표입니다! 9 profile 금오사이 2020.07.20 2065 5
공지 비방/욕설/음란 등 게시판 정책에 위반되는 글을 삭제 될 수 있습니다. profile 금오사이 2018.05.24 1820 3
HOT [홍보] STL pass 앱 ver.2 업데이트 완료. 애걸복걸하는 까마귀 1 일 전 378 0
HOT [정보] 지방대 입갤이래요! 2 profile TENDO 2 일 전 594 2
HOT 아빠랑 고스톱 다시는 안친다 날지 못하는 까마귀 3 일 전 463 0
HOT [질문] 오늘 교내에 식사 가능한 데 있나요? 2 무아경의 까마귀 4 일 전 569 0
HOT 재작년에 편입하신분들 피자를 먹는 까마귀 4 일 전 587 0
18645 [홍보] STL pass 앱 ver.2 업데이트 완료. 애걸복걸하는 까마귀 1 일 전 378 0
18644 [정보] 지방대 입갤이래요! 2 profile TENDO 2 일 전 594 2
18643 아빠랑 고스톱 다시는 안친다 날지 못하는 까마귀 3 일 전 463 0
18642 [질문] 오늘 교내에 식사 가능한 데 있나요? 2 무아경의 까마귀 4 일 전 569 0
18641 재작년에 편입하신분들 피자를 먹는 까마귀 4 일 전 587 0
18640 [질문] 자퇴하려면 2 감성충만한 까마귀 7 일 전 968 0
18639 조카한테 건담 사줬는데 되게 좋아한다 2 화사한 까마귀 7 일 전 760 2
18638 타과 편입 7 충실한 까마귀 9 일 전 951 0
18637 학교에서 김천구미역까지 내일 택시타고 갈사람 1 혤림 9 일 전 860 0
18636 STL 추석 휴무 공지 Sin 함수 비행을 즐기는 까마귀 9 일 전 814 0
18635 [소식]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열렬한 까마귀 10 일 전 629 0
18634 야 과학자 2 희망에 찬 까마귀 11 일 전 905 2
18633 [홍보] STL 추석 선물 세트 예약! 거만한 까마귀 11 일 전 900 0
18632 [홍보] 컴공과 튜티모집합니다! 출석을 포기한 까마귀 11 일 전 652 0
18631 (월세 1달 지원 + 5만원 할인)학교앞 칸트의집 원룸 양도 부러워하는 까마귀 13 일 전 908 1
[정보] 한국에 나무가 많은 이유 2 profile TENDO 14 일 전 913 5
18629 속보) profile TENDO 14 일 전 811 3
18628 저학년들 공기업 준비하지마라 7 흥분한 까마귀 14 일 전 851 0
18627 [질문] 일요일 아침 9시 구미여상 택시같이 타고 가실분? 1 걱정스러운 까마귀 15 일 전 1304 0
18626 컬러링 뭐할까 2 애처로운 까마귀 17 일 전 2071 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