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을거리

다시 본 소울, 포스터의 해석(스포일러)

기분 좋은 까마귀 금오 익명 4 일 전 조회 수 760 추천 수 1

나는 개인적으로 픽사 영화들 중에서는 소울을 가장 좋아한다.

메세지, 영화를 이끌어가는 원동력, 연출, 각본 등 어디하나 나무랄데 없는 명작이라고 생각한다.

자신있게 100점 만점을 줄 수 있는 영화이기도 하다.

 

그런데 오늘 SNS에서 소울의 포스터를 보자 갑자기 묘한 생각이 들었다.

글로 표현해보고 싶더라.

영화 소울 줄거리 , 예고편 , 포스터 , 스틸컷 #애니메이션 :: 알데바란

포스터에서 가장 눈에 밟히는 것은 역시 피아노를 길삼아 걸어가는 가드너와 고양이다(아마도 22와 가드너의 영혼이 들어갔을).

 

구도만으로도, 이미 감성적인 영화라는 느낌이 물씬나지만, 실수로 뇌절을 해버려서 이 포스터에 의미를 담기 시작했다.

 

우선 가드너의 인생의 목표는 "음악"이다. 안정적인 직장은 있지만 그는 재즈 뮤지션을 꿈꾸는 청년이다.

 

22는 인생의 목표가 없다. 하지만 가드너의 육체를 통해 삶을 체험하는 것으로 자신의 불꽃은 하늘을 본다거나 "걷기"같은 소소한 것임을 깨닫는다.

 

핵심은 이것, 삶의 목표(다만, 불꽃의 진정한 의미는 아닌)로 표현되는 "음악"과 진정한 불꽃을 의미하는 "걷기", 이 두 가지가 소울의 포스터에 합쳐져서 표현되었다는 것이다.

 

작 중, 인생은 어느 목표점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며, 계속되는 여정이야말로 삶으로 표현되는 것을 보면,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갈 때마다 피아노가 음악을 연주할 이 포스터는,

소울이 이야기하는 핵심적인 메세지를 내러티브로 꾹꾹 눌러담은 최고의 한 장면이 아닐까?

 

가드너가 22에게 깨달음줄 사람으로 선정된 영화의 줄거리와는 상반되게, 아래에서는 오히려 22가 가드너에게 깨달음을 준 것 같은 장면이 그려져있다.

22는 가드너에게 이 장면을 보여주며 자랑하듯이 우쭐한다.

 

"이제 알겠어 친구? 삶은 이미 그 자체로 아름다운거야."

 

라는 대사가 어울릴 것 같다.

 

목표도 좋지만, 다른 중요한 것도 잊어서는 안된다.

 

 

"

삶의 매 순간순간은 그 자체로 이미 삶의 목적지나 다름 없다.

그러니 여정을 사랑하라, 발걸음은 곧 음악이 된다. 경쾌하고, 아름다운

-나-

"

 



 

0개의 댓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의좋은 형제 & 의상한 형제를 찾습니다!" 당첨자 발표 1 profile 커뮤니티운영팀 2021.05.28 1990 3
공지 금오사이 수강후기 당첨자 발표입니다! 9 profile 금오사이 2020.07.20 2408 5
공지 비방/욕설/음란 등 게시판 정책에 위반되는 글을 삭제 될 수 있습니다. profile 금오사이 2018.05.24 2073 3
HOT [소식] STL 5/14(토) 영업시간 공지입니다. STL 4 일 전 1029 0
HOT [읽을거리] 다시 본 소울, 포스터의 해석(스포일러) 기분 좋은 까마귀 4 일 전 760 1
HOT [홍보] MBTI 성격유형검사를 통한 자기이해 워크숍(2차) 안내 1 열의 까마귀 5 일 전 845 2
18803 [소식] STL 5/14(토) 영업시간 공지입니다. STL 4 일 전 1029 0
[읽을거리] 다시 본 소울, 포스터의 해석(스포일러) 기분 좋은 까마귀 4 일 전 760 1
18801 [홍보] MBTI 성격유형검사를 통한 자기이해 워크숍(2차) 안내 1 열의 까마귀 5 일 전 845 2
18800 [홍보] STL 가정의달 선물 예약 STL 11 일 전 2049 2
18799 [홍보] STL 디카페인 출시♡ STL 18 일 전 3084 2
18798 얼마 안남았다 ㅋ 1 친구가 많은 까마귀 18 일 전 2211 2
18797 [정보] STL카페 공지 2가지 입니다. STL 26 일 전 3074 1
18796 신소재 해병대 교수님 아직 계심? 2 모나미1.0 27 일 전 3206 3
18795 아샷추 무슨 맛이에영 profile 어치 28 일 전 3587 1
18794 [질문] 식 전개좀 부탁드려요. 뿌드드드득 28 일 전 3195 1
18793 중간 언제 끝나냐 조별과제중인 까마귀 2022.04.14 1808 0
18792 나도 부족했던 과거를 되돌아보고 싶다. 1 profile 사과박하 2022.04.12 1647 4
18791 [홍보] STL카페 충전권 소개 1 예리한 까마귀 2022.04.11 781 0
18790 ㅏ 진짜 ㄹㅇ 하 5 profile 어치 2022.04.07 1589 3
18789 이 거친 세상에 뛰어든것은 나지만 4 화난 까마귀 2022.04.05 1713 0
18788 [정보] [학생상담센터]22년도 1학기 MBTI 성격유형검사를 통한 자기이해 워크숍 화난 까마귀 2022.04.05 1389 2
18787 차 사고 싶다... 3 외로움을 못견디는 까마귀 2022.04.03 1149 1
18786 시리야 필기하는 까마귀 2022.03.24 2079 4
18785 [질문] 현금 어디서 바꿀 수 있나요? 3 카페인이 부족한 까마귀 2022.03.24 1896 0
18784 [정보] 도서관 사물함 추가신청(선착순) 1 열렬한 까마귀 2022.03.23 2014 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